우리카드 잔류…아가메즈 "아내가 좋아할 것 같다"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익숙한 V리그 코트에서 한 시즌을 더 뛰게 됐다. 아가메즈(콜롬비아)는 안도의 한숨을 먼저 내쉬었다.

남자프로배구 우리카드는 9일(한국시간) 2019 V리그 남자부 트라이아웃이 열리고 있는 캐나다 토론토에서 아가메즈와 재계약을 확정해 발표했다.

아가메즈는 "다음시즌 한국에서 뛰지 못할 수 도 있다고 생각했다"며 "우리카드가 재계약을 결정해 기쁘다. 무엇보다 아내가 매우 좋아할 거 같다"고 웃었다.

[사진=한국배구연맹(KOVO)]

그는 우리카드 동료들과 다시 만난다. 아가메즈는 "선수들과는 경기도 그렇고 연습도 함께 많이했다. 팀워크는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며 "동료들과 호흡을 맞추는 것은 전혀 문제가 없다, 팀내 어린 선수들이 시즌을 치르는 동안 많이 성장하는 것이 보였다. 다음 시즌에 분명히 도움이 될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부상에서도 회복했다. 그는 "올 시즌 후반부 당한 복근 부상은 나도 무척이나 안타까웠다. 부상이 아니었으면 정규시즌 우승까지도 바라볼 수 있었던 상황이라고 생각한다"며 "지금은 휴식을 충분히 취해서 통증도 없고 걱정할 것 없다"고 덧붙였다.

목표는 분명하다. 아가메즈는 "지금까지 내가 뛴 리그마다 우승 경험이 있는데 V리그만 그렇지 못해 정말 아쉬운 마음이 많이 든다. 목표는 두말할 것 없이 챔피언결정전 우승"이라고 강조했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