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범 병사' 옥택연, 오늘(16일) 만기 전역…팬들 곁으로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그룹 2PM 옥택연이 전역한다.

옥택연은 16일 이날 오전 경기도 고양시 백마부대에서 현역 만기 전역한다.

택연의 전역을 축하하기 위해 이른 아침부터 수백여 명의 팬들이 마중 나왔다. 별도의 전역 행사는 갖지 않지만, 현장을 찾은 팬들과 취재진에는 간단한 인사를 전할 계획이다.

옥택연은 미국 영주권을 포기하고. 허리 디스크로 대체 복무 판정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수술과 치료 끝에 2017년 9월 자원 입대했다. 백마 신병교육대대 조교로 활동한 옥택연은 지난 4월에는 모범병사로 선정돼 표창을 받기도 했다.

앞서 소속사는 옥택연의 전역을 알리며 "옥택연을 대신해 그간 기다려 주신 팬 분들과 관심 가져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마음 깊이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라며 "전역 이후에도 그룹 2PM의 멤버이자 배우로 한국과 아시아를 넘어 전세계에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함께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옥택연은 지난해 7월에는 데뷔 때부터 몸담은 JYP 엔터테인먼트를 나와 소지섭이 소속된 51K와 전속 계약을 맺었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