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인더존, '자체제작돌'의 진화 "직접 쓴 데뷔곡…기회이자 도전"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직접 쓴 데뷔곡, 부담도 크지만 우리의 매력을 담으려 했어요."

가요계에 '자체제작' 아이돌이 늘어나고 있지만, 데뷔부터 자신들이 만든 곡을 내놓는 경우는 드물다. 위인더존은 머리를 맞대고 치열하게 고민하며 데뷔곡을 만들었다. 노력과 도전 정신, 그리고 자신감 넘치는 출발이다.

위인더존은 김시현과 주안, 이슨, 경헌, 민 등으로 구성된 5인조로, 춘엔터테인먼트의 첫 보이그룹이다. 오는 27일 데뷔 앨범 'WE IN THE ZONE(위 인 더 존)'을 발표하고 정식 데뷔한다.

[사진=춘엔터테인먼트]

위인더존 멤버들은 "긴장이 되지만 설레는 마음이 크다. 여기까지 오는 데 많은 일들이 있었다.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크다"라며 "빨리 무대에 서고 싶다. 데뷔를 하면 우리가 할 수 있는 것들이 많아진다"라고 시작점에 선 설레는 마음을 전했다.

또 "우리의 정식 데뷔를 기다려주고 응원해주는 팬들이 있다. 보답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 위인더존으로 초대하고 싶다"고 말했다.

위인더존은 아직 정식 데뷔 전이지만, 이미 많은 팬들의 뜨거운 지지를 얻고 있는 가요계 기대주다. 멤버 시현은 '프로듀스101 시즌2'와 '언더나인틴'에 출연하며 인지도를 쌓았고, 주안과 이슨, 경헌은 윗츠로 프리 데뷔를 했다.

특히 주안과 이슨은 직접 만든 믹스테이프를 공개할 정도로 실력파이며, 경헌과 함께 작사, 작곡한 3곡의 퍼포먼스 비디오로도 강렬한 인상도 남겼다. 주안과 이슨, 경헌은 데뷔곡 '내 목소리가 너에게 닿게'를 직접 작사, 작곡했다.

이슨은 "처음에 회사에서 데뷔 곡을 직접 만들라는 미션을 줬을 때 부담이 컸다"라고 솔직하게 토로하며 "그 과정이 부담스럽기도 했지만 도전을 해본다는 마음이 컸다. 한글자 한글자 고민했고 멜로디 하나 하나 고민했다. 밤도 많이 샜다. 멤버들이 노력한 결과 마음에 드는 곡이 나왔다"고 말했다.

주안은 "이슨과 둘이서 믹스테잎을 작업한 적도 있고, 이전에도 곡을 만들어 여러 방면으로 들려드린 적 있었다. 그런데 타이틀곡 작업은 부담감은 확실히 있더라. 시간을 많이 투자하기도 했지만 그 과정이 재미있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경헌은 "예전 연습생 때 작사, 작곡한 곡이 피드백이 좋았던 경우가 많이 없었다. '난 이 분야에 재능이 없다'고 생각한 적도 있었고 자신감도 없었다. 멤버들과 앨범 작업을 하며 좋은 영향을 많이 받았다. 아직 미숙하지만 자신감이 조금 생겼다"고 웃었다.

[사진=춘엔터테인먼트]

데뷔곡 '내 목소리가 너에게 닿게'는 멤버들 하나하나의 매력을 담을 수 있도록 고민했다. 이슨은 "각각의 멤버가 갖고 있는 구역(존)이 있다. 예를 들면 민은 사랑과 평화의 안전지대라고 하면 시현은 스쿨존의 느낌이다. 다양한 느낌을 내면서도 다같이 모여 결국 하나의 구역이 된다"라고 데뷔곡에 담은 색깔을 설명했다.

주안은 "곡 작업을 할 때 가장 먼저 '페스티벌'이라는 단어를 생각했다. '이제는 렛츠파티'라는 가사처럼 우리가 재미있게 노는 그 곳에 초대해서, 다같이 놀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이 곡을 들으면서 지친 사람들이 힘을 얻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데뷔곡으로 '대박'을 기대하기보다, 서두르지 않고 천천히 올라가고 싶다는 마음도 전했다.

위인더존은 "멤버들마다 구체적인 목표치는 다 다르겠지만 최선을 다해보자, 멋진 모습을 보여주자는 공통된 생각이 있다. '우리가 왔다'는 느낌으로, 위인더존의 시작을 알릴 수 있는 앨범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