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인더존 "'김용국 그룹'으로 알려졌지만 부담 NO, 서로 응원"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김용국 그룹으로 먼저 알려졌지만, 부담은 없습니다."

그룹 위인더존 멤버들이 같은 소속사 식구인 가수 김용국의 응원 속 데뷔한다.

위인더존은 김시현과 주안, 이슨, 경헌, 민 등으로 구성된 5인조 보이그룹으로, 오는 27일 데뷔 앨범 'WE IN THE ZONE(위 인 더 존)'을 발표하고 정식 데뷔한다.

위인더존 멤버들은 최근 조이뉴스24와 만난 자리에서 "긴장이 되지만 설레는 마음이 크다. 여기까지 오는 데 많은 일들이 있었다.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크다"라며 "빨리 무대에 서고 싶다. 데뷔를 하면 우리가 할 수 있는 것들이 많아진다"라고 시작점에 선 설레는 마음을 전했다.

위인더존은 아직 정식 데뷔 전이지만, 이미 많은 팬들의 뜨거운 지지를 얻고 있는 가요계 기대주다. 멤버 시현은 '프로듀스101 시즌2'와 '언더나인틴'에 출연하며 인지도를 쌓았고, 주안과 이슨, 경헌은 윗츠로 프리 데뷔를 했다.

위인더존은 애초 팬들 사이에서 '김용국 그룹'으로 알려졌다. 춘엔터테인먼트는 Mnet '프로듀스101 시즌2'에 출연해 팬덤을 쌓았던 멤버 김용국을 필두로 첫 보이그룹을 준비했지만, 김용국 없이 5인조로 데뷔가 결정됐다.

멤버 주안은 "'김용국 그룹'으로 먼저 알려진 것에 대한 부담은 없다"라며 "저희에게는 친구고,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저희가 정말 좋아하는 음악을 함께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용국이) 어떤 음악을 하더라도 이해하고, 같은 식구이기 때문에 응원하고 위로를 하는 친구"라고 말했다.

이슨은 "윗츠라는 프로젝트를 시작하고 첫 영상을 찍었을 때 진심으로 응원해주고 밥도 사줬다. 맛있는 식당도 데리고 갔다"라며 "겉으로 표현은 잘 못하는 성격인데 따로 연락이 와서 축하해준다는 말을 많이 했다"고 응원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냈다.

멤버 주안과 이슨은 과거 김용국과 같은 소속사 연습생 출신으로, 그 때의 인연으로 지금의 소속사 춘엔터테인먼트에서 한 식구가 된 만큼 각별한 사이. 이들은 김용국이 '프로듀스101' 출연 당시 그의 도전과 꿈을 응원했고, 이번에는 김용국이 이들을 응원하게 됐다.

주안은 "'프로듀스101'에 나갈 때 (김)용국이의 마지막 도전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다. 서로 응원도 했고, (김)시현이와 콜라보 음악이 나왔을 때도 축하했다. 친구로서 좋은 결과물을 냈던 것에 기뻤다"고 말했다.

김용국과 프로젝트 팀을 이뤄 짧은 활동을 했던 김시현은 "예전에는 같은 팀이 될줄 알았다. '프로듀스 101' 연습도 같이 했고, 서로 잘 아는 사이라 이번에 데뷔할 때도 열심히 하라고 해줬다"며 응원의 말을 대신 전했다.

한편 위인더존은 오는 27일 데뷔 앨범 'WE IN THE ZONE(위 인 더 존)'을 발표하고 타이틀곡 '내 목소리가 너에게 닿게'로 본격 활동에 돌입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