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35번째…강민호, 통산 1천500안타 눈앞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삼성 라이온즈 포수 강민호가 통산 1천500안타를 눈앞에 뒀다.

강민호는 전날까지 통산 1천496안타를 기록했다. 안타 4개를 추가할 경우 역대 35번째 1천500안타를 기록하게 된다.

삼성 선수로는 5번째로 가장 최근 기록은 2013년 이승엽이 달성했다.

[사진=이영훈기자]

2004년 롯데 자이언츠에서 프로 데뷔한 강민호는 이듬해인 2005년 4월 5일 사직 현대전에서 개인 첫 안타를 기록했다. 이후 이후 2015년 5월 5일 어린이날 펼쳐진 사직 SK전에서 1천안타 고지를 밟았다.

한 시즌 최다 안타는 2011·2017년 기록한 130안타며, 한 경기 최다 안타는 2007년 9월 13일 수원 현대전 외 10차례 기록한 4안타다.

강민호는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4년 연속 20홈런을 기록하며 KBO 리그를 대표하는 공격형 포수로 자리매김했다.

2018년부터 삼성에 몸담고 있는 그는 올 시즌 46경기에서 타율 2할3푼4리 7홈런 20타점을 기록했다.

조이뉴스24 김형태기자 tam@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