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T127 쟈니 "시카고 공연 때 멤버들과 집 방문 감동적"


[조이뉴스24 정병근 기자] NCT127 유타가 멤버들과 미국 시카고 집을 방문했던 때를 떠올렸다.

NCT127이 24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네 번째 미니앨범 '엔시티 #127 위 아 슈퍼휴먼(NCT #127 WE ARE SUPERHUMAN)' 제작발표회를 개최했다. 멤버들은 "새 앨범 준비했고 서울을 시작으로 월드투어를 진행하고 있다. 앞으로 많은 도시를 갈 예정이니 기대해 달라"고 근황을 전했다.

NCT127이 24일 새 앨범 제작발표회를 개최했다[사진=이영훈기자]

NCT127은 지난 1월 서울을 시작으로 월드투어 'NEO CITY - THE Origin)'에 돌입해 현재까지 뉴저지, 애틀랜다, 마이애미, 댈러스, 피닉스, 휴스턴, 시카고, 산호세, 로스엔젤레스, 토론토, 밴쿠버, 멕시코시티, 오사카, 히로시마, 등 전 세계 20개 도시에서 29회 공연을 성황리에 마쳤다.

쟈니는 "제 고향인 시카고에서 월드투어 공연을 했다. 멤버들과 집에도 갔었다. 연습생 때 장난으로 '우리집 가볼래?' 그랬었는데 진짜로 가게 되니 재미있고 감동적이었다"고 말했다.

쟈니 뿐만 아니라 밴쿠버가 고향인 마크와 오사카가 고향인 유타도 이번 월드투어는 뜻 깊은 경험이었다.

마크는 "캐나다 토론토, 밴쿠버 공연이 남달랐다. 오랜만에 간 거기도 하고 공연을 할 수 있다는 게 감사하면서도 영광스러웠다. 힐링을 하는 기분이었다"고, 유타는 "오사카 콘서트를 하면서 NCT127이 되게 좋다고 느꼈다. 우리의 탄탄한 앞날을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번 NCT의 새 앨범에는 타이틀곡 '슈퍼휴먼(Superhuman)'을 비롯해 '하이웨이 투 헤븐(Highway To Heaven)', '아 깜짝이야(FOOL)', '시차(Jet Lag)', '종이비행기(Paper Plane)', '아우트로 : 위 아 127(Outro : We Are 127)' 등이 수록됐다. NCT127만의 음악 색깔이 짙고 풍성하게 담겼다.

조이뉴스24 정병근기자 kafka@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