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분다' 감우성X김하늘 "현장 느낌 좋다, 눈빛만 봐도 착착"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바람이 분다' 감우성과 김하늘이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와 훈훈한 배우 팀워크를 공개했다.

27일 오후 강남구 인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진행된 JTBC 새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극본 황주하 연출 정정화 김보경 제작 드라마하우스 소금빛미디어) 제작발표회에서 김하늘은 "밝지만 가슴 아픈 역할을 맡았다"라며 "대본을 보기 전부터 시놉시스만 보고 드라마의 매력을 느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바람이 분다'는 이별 후에 다시 사랑에 빠진 두 남녀가 어제의 기억과 내일의 사랑을 지켜내는 로맨스. 김하늘은 이별 끝에 다시 사랑과 마주하는 여자 이수진 역을 맡았다. 뜨거운 열애 이후 결혼한 도훈(감우성 분)과 갈등 끝에 이혼을 결심하게 된다.

김하늘은 "극 초반에 볼거리도 많고 흥미롭다. 가슴 울리는 드라마가 될것"이라며 "감우성 선배가 먼저 캐스팅됐다고 들었다. 그간 선배의 연기를 잘 봐왔고, 오랜만의 복귀라 상대배우에게 의지하고 싶었다. 든든하고 많이 배울 수 있을 것 같아 자신있게 선택했다"고 전했다.

한 여자와 두번 사랑에 빠지는 남자 권도훈 역을 맡은 감우성은 "오늘(27일) 첫방송인데, 이제부터는 전쟁이 시작될 것"이라며 "축구로 치면 우리 둘(감우성, 김하늘)이 최전방 공격수다. 스태프와 배우들의 팀플레이가 매우 중요하다. 현장 느낌이 굉장히 좋다. 눈빛만 봐도 서로 통해서 착착 돌아가는 느낌이다. 디테일을 찾으면서, 식상함에서 벗어나기 위해 부던히 노력하면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바람이 분다'는 오는 27일 밤 9시30분 첫 방송된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