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노윤호 "준비 됐을 때 솔로 하고 싶었다…이제부터 시작"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동방신기 유노윤호가 준비가 됐을 때 솔로 앨범을 내고 싶었다고 말했다.

유노윤호는 12일 오후 서울 광진구 유니버설아트센터에서 첫 솔로앨범 'True Colors(트루 컬러스)'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데뷔를 알렸다.

유노윤호는 "정말 떨린다. 16년 만에 첫 솔로다"라며 "떨린다는 한마디로 표현하기 힘들 정도로, 결과에 상관없이 후회없이 하자는 마음이었다. 첫 시작이라는 설레임이 좋다. 좋은 느낌의 떨림이다"고 솔로 앨범 발매 소감을 전했다.

유노윤호는 최근의 가요계 트렌드에 비교하면 다소 늦게 솔로 앨범을 냈다.

유노윤호는 "빨리 솔로를 내는 것도 중요하지만 제가 준비가 됐을 때 하는 것이 진정성 있다고 느껴졌다. 과거 동방신기 콘서트에서 솔로곡을 발표했지만 안한 이유는 준비가 됐을 때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어떻게 보면 남들보다 많이 늦었다. 제가 '이제부터 시작'이라는 말을 많이 하는데 현실이 됐다. 저에겐 좋은 자극제가 됐다. 결과에 상관하지 않지만 '정말 노력을 하고 바뀌어가는 구나' '다음, 넥스트가 궁금해진다'는 이야기를 들으면 그걸로 만족한다"고 이번 앨범으로 얻고 싶은 성과를 전했다.

유노윤호의 첫 번째 미니앨범 'True Colors(트루 컬러스)'는 다양한 색깔로 표현되는 삶의 여러 감정을 효과적으로 담아낸 앨범으로, '컬러풀한 음악 색깔과 퍼포먼스로 자신의 진정한 매력을 모두 보여준다'는 의미를 담았다.

솔로 앨범 '트루 컬러스'에 대해 "제가 전달하고 싶은 것은, 다양한 삶으로 표현하는 감정들을 공유하고 싶었다. 각 트랙마다 보고 듣는 것 뿐만 아니라 이미지를 형상화 시킬 수 있는 부분이 재미있지 않을까 생각하고 만들었다"라며 "처음부터 제작에 참여했다. 정말 많은 전문가들이 함께 고생하고 같이 만든 앨범이다"고 소개했다.

타이틀곡 '팔로우'는 유노윤호의 포스를 느낄 수 있는 팝 댄스 장르의 타이틀 곡으로, 자신의 치명적인 매력으로 상대방을 사로잡겠다는 내용의 가사에 솔로 아티스트 유노윤호의 포부를 담고 있다. 금속성의 퍼커션과 차가운 질감의 신시사이저가 만드는 어둡고 멋진 무드가 유노윤호의 절도 있는 퍼포먼스와 어우러진다.

한편 유노윤호는 이날 오후 6시 'True Colors(트루 컬러스)'를 발매하고 본격 활동에 돌입한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