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 결승포' SK, KT 제압하고 2연승 행진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SK 와이번스가 투타의 조화를 앞세워 2연승을 내달렸다.

SK는 12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T 위즈와의 경기에서 6-3으로 이겼다.

SK는 1회부터 빅이닝을 만들며 경기를 쉽게 풀어갔다. 1회초 무사 1·2루에서 최정이 KT 선발투수 금민철을 상대로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3점 홈런을 때려내며 3-0으로 앞서갔다.

SK는 추가점을 쉽게 얻어냈다. 1회초 1사 3루에서 김강민의 1타점 적시타로 한 점을 더 보태면서 경기 초반 4-0의 리드를 잡았다.

[사진=정소희기자]

KT도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1회말 1사 1·3루에서 1루 주자 강백호의 2루 도루 때 SK 포수 이재원의 2루 송구가 뒤로 빠진 사이 3루 주자가 득점에 성공하면서 4-1로 따라붙었다. 이어 1사 3루에서 유한준이 1타점 적시타를 쳐내며 4-2로 점수 차를 좁혔다.

이후 경기는 투수전으로 전개됐다. 2회부터 7회까지 양 팀 마운드가 추가 실점 없이 호투하면서 4-2의 스코어가 유지됐다.

2점의 격차는 경기 후반 깨졌다. SK는 7회초 2사 3루에서 한동민이 우전 안타로 3루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이면서 5-2로 달아났다.

SK는 8회에도 추가점을 얻어내며 확실하게 승기를 잡았다. 8회초 무사 1·3루에서 이재원의 1타점 희생 플라이로 스코어를 6-2로 만들었다.

KT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8회말 1사 1·3루에서 유한준의 우익수 뜬공 때 3루 주자가 득점하면서 6-3으로 추격했다.

하지만 여기까지였다. SK는 9회말 KT의 마지막 저항을 잠재우면서 6-3의 승리를 지켜내고 전날에 이어 승리를 챙겼다. 2연승과 함께 주중 3연전 위닝 시리즈를 확보했다.

SK는 선발투수 박종훈이 4이닝 2실점으로 5회를 채우지 못하고 내려갔지만 정영일-박민호-김태훈-서진용-하재훈으로 이어지는 불펜진이 실점을 최소화하면서 승리를 지켰다.

반면 KT는 선발투수 금민철이 1이닝 4실점으로 난조를 보이면서 경기 초반 벌어진 점수 차를 극복하지 못하고 고개를 숙였다.

조이뉴스24 수원=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