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연승' 염경엽 감독 "최정 홈런으로 흐름 가져왔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SK 와이번스가 투타의 조화 속에 2연승을 내달렸다.

SK는 12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T 위즈와의 경기에서 6-3으로 승리했다.

[사진=이영훈기자]

SK는 1회초 무사 1·2루에서 최정의 3점 홈런이 터지면서 경기 초반 기선을 제압했다. 선발투수 박종훈이 4이닝 2실점으로 5회를 채우지 못하고 마운드를 내려갔지만 정영일-박민호-김태훈-서진용-하재훈으로 이어지는 불펜진이 실점을 최소화하면서 6-3의 승리를 지켜냈다.

SK는 이날 승리로 2연승과 함께 주중 3연전 위닝 시리즈를 확보하면서 2위 두산 베어스에 3경기 차 앞선 단독 선두 자리를 유지했다.

염경엽 SK 감독은 경기 후 "자칫 느슨해질 수 있는 분위기에서 경기가 끝날 때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은 선수들을 칭찬하고 싶다"며 "최정이 1회 결승 3점 홈런을 쳐내면서 경기 흐름을 우리 쪽으로 가져올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염 감독은 또 "불펜투수들이 잘 막아주면 벤치는 경기 운영을 안정적으로 할 수 있다"며 "어느 상황이라도 마운드에 올라 좋은 공을 던져주는 불펜투수들이 있어 든든하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조이뉴스24 수원=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