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규현 "'라스' MC 당시 스트레스 많았다" 고사 이유 고백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규현이 '라디오 스타' MC를 하며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고 밝혔다.

1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규현, 은지원, 강승윤, 이진호가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군 제대 후 '라디오스타'만 빼고 다른 예능은 많이 출연한다"고 말했다.

라디오스타 [MBC 캡처]

이에 규현은 "솔직히 '라디오스타'를 하면서 스트레스 많이 받았던 것 같다. 게스트들에게 독한 얘기로 약을 올려야 하는 자리니까"라고 말했다.

스페셜 MC로 출연한 이승훈은 "이 자리는 어떤 자리냐"고 물었고, 규현은 "그 자리는 왼쪽 고막에서 고름 나올 수 있는 자리"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규현은 "사실 그런 것도 있다. '신서유기' 팀은 2년 동안 연락도 자주 오고 그랬다. 그런데 '라스' 팀은 연락 한 통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