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27득점' 한국, 불가리아에 덜미…VNL 최하위 추락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한국 여자배구가 불가리아에도 패하며 최하위로 추락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4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페루자에서 열린 2019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4주차 불가리아전에서 세트스코어 1-3(25-20 23-25 19-25 24-26)으로 패했다.

어느덧 연패가 8경기로 이어졌다. 이번 대회서 1승11패를 기록한 한국은 불가리아와 승패에서 동률을 이뤘지만 승점에서 뒤져 최하위로 주저앉았다. 한국은 승점 3, 불가리아는 승점 4를 확보했다.

한국은 객관적인 전력에서 불가리아에 앞서는 것으로 평가됐으나 뒷심이 달렸다. 에이스 김연경이 27득점, 강소휘가 16득점, 김희진이 15득점으로 분전했지만 역부족이었다.

1세트를 먼저 따낸 한국은 2세트부터 페이스가 흐트러졌다. 23-25로 두 번째 세트를 내준 뒤 3세트까지 힘없이 뒤졌다. 마지막 4세트에서는 24-24 듀스까지 가며 마지막 희망을 바라봤지만 상대의 높은 블로킹에 공격이 막히면서 24-26으로 경기를 내주고 말았다.

4주차 일정을 끝낸 한국은 오는 18일부터 충남 보령에서 5주차 일정을 시작한다.

조이뉴스24 김형태기자 tam@joy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