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장 박흥식 "선수들, 전반적으로 집중력 있었다"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일요일 밤을 짜릿한 승리로 장식한 박흥식 KIA 타이거즈 감독은 선수들의 집중력을 칭찬했다.

KIA는 2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주말 원정 3연전 마지막 경기에서 7-0으로 승리하고 위닝시리즈를 거뒀다.

선발투수 양현종이 7이닝 무실점으로 LG 타선을 틀어막았고, 2번타자 박찬호는 6타수 5안타 1타점으로 맹타를 선보였다.

[KIA타이거즈]

박 감독은 경기 뒤 "양현종이 에이스 답게 최고의 투구를 했고, 야수들도 전반적으로 집중력 있는 모습을 보여 승리했다"며 "다만 잔루가 많았던 점이 아쉽고 백업 선수들도 한타석 한타석을 소중히 여겼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경기 중간 많은 비가 내렸는데도 자리를 뜨지 않고 끝까지 응원해주신 팬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조이뉴스24 잠실=김형태기자 tam@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