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1타차…박성현, KPMG챔피언십 아쉬운 준우승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박성현(26)이 막판 맹추격을 벌였으나 아쉽게 한 타차로 준우승에 만족했다.

박성현은 24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채스카 헤이즐틴 내셔널 골프클럽(파72, 6천657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대회 KPMG 여자 챔피언십 최종 4라운드에서 4언더파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8언더파를 나타낸 그는 해나 그린(호주)에 1타 뒤진 준우승을 차지했다.

[세마스포츠마케팅]

4라운드 초반 6타차까지 벌어졌지만 박성현은 무섭게 추격전을 벌였다. 17번홀까지 버디 4개, 보기 1개를 기록하며 스퍼트를 벌였다. 마지막 18번홀에서도 버디에 성공하며 그린을 압박했다. 하지만 그린이 파퍼트에 성공하면서 경기는 그대로 막을 내렸고, 우승자는 그린으로 결정됐다.

지난해 LPGA 투어에 데뷔한 뒤 그린의 개인 첫 우승이자 2011년 쩡야니(대만) 이후 8년만의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이었다.

한편 이미림(29) 김효주(24) 박인비(31)는 나란히 4언더파 공동 7위에 자리했다. 고진영(24)은 2언다파 공동 14위에 이름을 올렸다.

조이뉴스24 김형태기자 tam@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