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박지현, 최우식의 약혼녀 된다…영화 '멍뭉이'서 연인 호흡


[조이뉴스24 정명화 기자] 배우 박지현이 최우식과 연인으로 호흡을 이룬다.

박지현은 영화 '멍뭉이'(감독 김주환)에 캐스팅돼 극중 최우식과 결혼을 앞둔 약혼녀 역을 연기한다. 영화 '멍뭉이'는 '청년경찰'로 여름 극장가 흥행을 견인한 김주환 감독이 개봉을 앞둔 영화 '사자' 이후 연출하는 작품이다. 주연으로 최우식과 공명이 출연을 확정하고 메가박스플러스엠이 투자배급을 맡는다.

[사진=나무엑터스, CJ엔터테인먼트]

박지현은 최우식의 약혼녀로 출연해 영화 스토리의 발단을 제공한다. 영화는 결혼을 앞둔 남자가 키우던 애완견을 맡기기 위해 친구와 함께 여정을 떠나는 과정에서 겪는 좌충우돌 소동과 잔잔한 감동을 그릴 예정이다. 최우식과 연인으로 첫 호흡을 이룰 박지현은 영화 '곤지암'으로 관객의 눈도장을 찍은데 이어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의 7월 방영을 앞두고 있다.

새 영화 '멍뭉이'에서 박지현은 도회적이면서도 세련된 매력을 지닌 캐릭터를 맡아 새로운 면모를 선보일 예정이다. 오컬트 호러에 도전한 김주환 감독과 '사자'로 호흡을 이룬 최우식이 다시 한번 케미를 선보일 영화 '멍뭉이'는 올 가을께 촬영을 시작할 계획이다.

조이뉴스24 정명화기자 some@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