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안타 1볼넷' 추신수, 후반기 첫 경기서 불방망이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추추 트레인' 추신수(37·텍사스 레인저스)가 후반기 첫 경기에서 맹타를 휘둘렀다.

추신수는 12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의 홈 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출전해 4타수 2안타 1볼넷을 기록했다.

추신수는 첫 타석부터 볼넷으로 1루 베이스를 밟았다. 1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휴스턴 선발 프림더 발데스에게 볼카운트 3-1에서 5구째 볼을 골라내며 출루에 성공했다. 이후 딜라이노 드실즈의 2루타로 3루까지 진루한 뒤 엘비스 앤드루스의 내야 땅볼 때 득점에 성공하며 팀에 선취점을 안겼다.

[사진=뉴시스]

두 번째 타석도 1회말에 들어섰다. 추신수는 텍사스가 4-0으로 앞선 1회말 2사 만루에서 바뀐 투수 크리스 데빈스키를 상대했다. 볼카운트 1-1에서 128km짜리 슬라이더를 받아쳤지만 2루 땅볼에 그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추신수는 세 번째 타석에서 후반기 첫 안타를 뽑아냈다. 텍사스가 5-0으로 앞선 3회말 2사 1·2루에서 휴스턴 투수 사이 스니드를 상대로 내야 안타로 출루했다. 볼카운트 1-1에서 127km짜리 체인지업을 공략해 빠른 타구를 만들어냈고 휴스턴 유격수가 이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면서 내야 안타로 기록됐다. 그러나 후속타 불발로 득점을 올리지는 못했다.

추신수는 6회 안타 하나를 더 추가하며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텍사스가 5-0으로 앞선 6회말 선두타자로 나와 스니드에게 깨끗한 중전 안타를 쳐냈다. 볼카운트 1-1에서 146km짜리 직구를 완벽하게 받아쳤다. 하지만 이후 후속타가 나오지 않으며 추가 득점에는 실패했다.

마지막 타석은 외야 뜬공으로 물러났다. 추신수는 8회말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휴스턴 투수 조쉬 제임스를 상대했다. 볼카운트 1-1에서 3구째 157km짜리 직구를 배트에 정확히 맞추지 못하면서 좌익수 뜬공에 그쳤다.

이날 멀티 히트를 기록한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종전 2할8푼8리에서 2할9푼1리로 상승했다. 또 7경기 연속 출루 행진과 함께 좋은 타격감을 이어갔다.

한편 텍사스는 휴스턴을 5-0으로 제압하고 후반기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