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성 결승타' 키움, SK 잡고 6연승+단독 2위 도약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파죽의 6연승을 내달렸다.

키움은 1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SK 와이번스와의 경기에서 6-2로 이겼다.

기선을 제압한 건 키움이었다. 키움은 4회초 2사 1루에서 제리 샌즈가 SK 선발 김광현을 상대로 좌중간 담장을 넘어가는 2점 홈런을 때려내며 2-0으로 먼저 앞서갔다.

[사진=키움 히어로즈]

SK도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4회말 무사 1·2루에서 고종욱의 1타점 적시타로 한 점을 만회한 뒤 무사 만루에서 이재원의 1타점 희생 플라이로 2-2 동점을 만들었다.

동점의 균형은 7회 깨졌다. 키움은 7회초 1사 만루에서 김혜성의 1타점 적시타로 3-2로 다시 리드를 잡았다. 이어 계속된 2사 만루에서 이정후가 3타점 3루타를 쳐내며 6-2로 격차를 벌렸다.

키움은 이후 이보근-윤영삼-김상수-김성민으로 이어지는 불펜진이 SK의 7, 8, 9회 공격을 무실점으로 막아내면서 6-2의 승리를 지켜냈다.

키움은 선발투수 제이크 브리검이 6이닝 2실점으로 제 몫을 해준 가운데 타선이 승부처에서 집중력을 발휘하면서 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장정석 키움 감독은 이날 승리로 KBO리그 역대 26번째 200승을 따냈다. 키움은 이와 함께 롯데 자이언츠에게 패한 두산 베어스를 제치고 단독 2위로 도약했다.

반면 SK는 7회초 유격수 김성현의 실책 이후 넘어간 흐름을 되찾아 오지 못하면서 고개를 숙였다.

조이뉴스24 인천=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