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식당' 강호동, 파스타 첫선...밀려드는 주문에 실수 연발 '난리법석'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강호동이 파스타 첫선을 보이며 난리법석을 떨었다.

12일 방송된 tvN '강식당3'에서는 파스타를 처음 선보이는 강호동이 담겼다.

이날 강식당은 피자집으로 메뉴를 바꿨고, 강호동은 파스타를 맡았다. 전혀 모르고 있던 강호동은 멘붕에 빠졌지만, 백종원이 남긴 레시피대로 불고기 파스타를 만들었다. 직원들은 "맛있다"고 호평을 보냈다.

강식당 [tvN 캡처]

하지만 영업이 시작되자 한꺼번에 들어오는 주문에 강호동은 멘붕에 빠졌다. 설상가상 중간에 기름 소스까지 떨어져 소스를 다시 만들었고, 정신이 나간 강호동은 마늘 대신 파 먼저 넣어 우왕좌왕했다.

또 강호동은 불조절에 실패해 소스를 태워먹는 등 힘든 하루를 보냈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