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태성, "김수미에게 맞는 장면, 실제로 피 봤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이태성이 김수미에게 맞는 연기를 하다 실제로 피를 봤다고 밝혔다.

17일 방송된 MBC '라디오 스타'에서는 이태성이 연기 에피소드를 말하며 "김수미 선배님과 함께 작품을 한 적이 있었는데, 맞는 신이 많았다"고 말했다.

이태성은 "그런데 호박 반지를 끼시고 때리셨다. 잘 맞았다고 하고 오케이 사인이 났는데, 보니까 팔에서 피가 나더라"고 말했다.

라디오스타 [MBC 캡처]

이어 이태성은 "그래서 이건 말해야겠다 싶어서, 다음에 때리실 땐 반지를 빼달라고 말했다"고 말했다.

이날 이태성은 "재벌 역할을 많이 하는데, PPL이 많다. PPL 대사를 어떻게 해야할지 어렵다. 톤을 잡기가 힘들다. 이번에도 많이 화나는 신인데 상대에게 음료수를 내밀어야 해서 좀 힘들었다"고 말했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