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이진혁 "선천성 심장병 있어...연습생 그만둘까 고민한 적도" 최초 고백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이진혁이 선천성 심장병이 있다고 밝혔다.

7일 방송된 MBC '라디오 스타'에 출연한 이진혁은 "내가 지병이 있다"고 말을 꺼냈다.

그는 "난 다 극복한 이야기라 밝게 이야기하겠다. 방송에서 처음 밝히는 건데 태어날 때부터 심장 판막에 이상이 있어 수술을 했다. 너무 어렸을 때 한 수술이라 난 모든 사람이 심장에 그런 흉터가 있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

라디오스타 [MBC 캡처]

이진혁은 "아무 불편함 모르고 살았는데, 연습생하면서 내가 다른 사람들과 다르다는 것을 알았다. 내가 체력이 너무 딸리더라. 그래서 그만둬야 하나 고민도 했는데, 다른 사람보다 더 많이 연습을 하면서 극복했다"고 말했다.

의사 선생님은 "내 심장에 근육이 생기고 더 튼튼해졌다고 하더라. 드문 케이스라 신기하다고 하셨다"고 말했다.

이진혁은 "심장때문에 술, 담배, 커피도 안마신다"고 청정돌이라고 밝혔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