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이진욱, 차기작은 '스위트홈'…이응복 감독과 의기투합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이진욱이 이응복 감독과 손을 잡는다.

8일 조이뉴스24 취재 결과, 이진욱은 최근 tvN 새 드라마 '스위트홈' 주연 제안을 받고 긍정 검토 중이다. 큰 이견이 없는 이상 출연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상태다.

이로써 이진욱은 지난 6월 종영된 OCN 주말드라마 '보이스3'에 이어 초고속으로 차기작을 결정짓고 열일 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사진=정소희 기자]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스위트홈'은 학교 폭력의 상처로 방에 틀어박혀 생활하는 은둔형 외톨이 고등학생이 가족을 잃고 이사 간 아파트에서 벌어지는 기괴하고 충격적인 이야기를 그린다.

'태양의 후예', '도깨비', '미스터 션샤인'까지 대박 흥행 행진을 이어온 이응복 감독의 신작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이진욱은 그간 드라마 '나인:아홉 번의 시간여행', '로맨스가 필요해 2012', '리턴', '보이스' 시리즈, 영화 '상류사회', '시간이탈자', '뷰티 인사이드', '수상한 그녀' 등을 통해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인정받은 연기파 배우다. 이에 '스위트홈'으로 처음 만나는 이진욱과 이응복 감독의 시너지에도 큰 기대가 쏠리고 있다.

'스위트홈'은 이진욱 외에도 송강, 이도현, 고민시 등이 출연을 논의 중이며, 편성은 미정이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