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컴2라이프' 정지훈, 심청이 사건 변호 맡은 한상진 의심..."배후 있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정지훈이 심청이 사건의 배후를 의심했다.

13일 방송된 MBC '웰컴2라이프'에서는 강윤기(한상진 분)가 심청이 사건에 개입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윤기는 시장 출마를 앞둔 장도식(손병호 분)의 연락을 받고 노영미(서지혜 분) 실종사건에 연루된 조애숙(김영임 분) 변호를 맡았다.

웰컴2라이프 [MBC 캡처]

라시온(임지연 분)과 구동택(곽시양 분)이 조애숙 취조를 진행했고, 강윤기는 "심문을 하려면 확실한 증거 갖고 하라"고 여유를 부렸다.

밖에서 지켜보던 이재상(정지훈 분)은 안으로 들어가 "조애숙을 어떻게 알고 변호 맡으셨느냐"라고 물었고, 강윤기는 사회적 약자를 위한 법률서비스 무상제공이라고 했다.

이재상은 특수본 팀원들에게 "강윤기 일행이 조애숙 뒤에 숨은 거대한 누군가를 보호하려는 거다"라며 수사전략을 전면 재수정하겠다고 밝혔다.

'웰컴2라이프'는 오로지 자신의 이득만 쫓던 악질 변호사가 사고로 평행 세계에 빨려 들어가, 강직한 검사로 개과천선해 펼치는 로맨틱 코미디 수사물로 매주 월화 9시에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