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희열 "'놀면뭐하니'는 독립영화, '같이펀딩'은 블록버스터 대작"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가수 유희열이 김태호PD의 '놀면 뭐하니'와 '같이펀딩'을 영화에 빗대어 표현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진행된 MBC '같이펀딩'(연출 김태호 현정완) 제작발표회에서 유희열은 "많은 분들이 김태호 PD의 생각이 궁금한 거 같다"라며 "'놀면 뭐하니'는 영화계 대배우 송강호 같은 유재석이 카메라 두대로 찍는 김태호 PD의 독립영화"라고 표현했다.

더불어 그는 "'같이펀딩'은 경험이 부족한 박보검 같은 느낌의 유희열과 김태호 PD가 선보이는 블록버스터, 일요일 대작 영화"라며 "아무래도 일요일 작품은 성공 확률이 높다. 모든 정성과 노력이 담겨있다"라고 편파적으로 비교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같이펀딩'은 혼자서는 실현하기 어려운 다양한 분야의 '가치'있는 아이디어를 방송을 통해 시청자들이 확인하고,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같이' 실현해보는 프로그램. 유희열, 유준상, 유인나, 노홍철, 장도연이 출연한다.

유준상은 친근하고 특별한 국기함 만들기, 유인나는 서로의 인생책으로 오디오북 만들기, 노홍철은 소모임 특별전을 진행한다.

'같이펀딩'은 18일 일요일 오후 6시30분 첫 방송된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강아지, 고양이도 타로를 본다? 꽁냥꽁냥 펫타로
매주 목요일 오후 6시 스타카페 라부에노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