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가' 이설, 10년전 정경호와 각별한 인연...하립=서동천 알아챌까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이설이 정경호에 적극적인 제안을 거절했다.

14일 방송된 tvN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때'에서는 김이경(이설 분)을 자신의 대타 영혼으로 결정한 하립(정경호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하립은 모태강(박성웅 분)이 일등급 영혼만이 대타를 할 수 있다는 말에 일등급 영혼을 찾던 중 김이경이 자격 요건이 된다는 것을 알게된다.

하립은 김이경에게 성공을 안겨줬다가 추락시키려는 계획을 세우며 "그러면 절박해지겠지"라고 생각한다.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때 [tvN 캡처]

하립은 김이경을 다른 가수 대타로 무대에 세우지만, 김이경은 "무대에 서 봤으니 됐다"고 가수의 길을 포기한다. 하립은 김이경에게 차도 사주고, 집도 구해주지만 김이경의 결심은 확고했다.

김이경은 힘들 때마다 찾아가는 서동천(정경호 분) 집 앞에 있다가 루카(송강 분)와 마주친다. 루카는 "서동천 팬이다. 서동천 흔적 찾기를 하고 있다"고 반가워한다. 김이경은 루카에게 서동천과의 특별한 인연을 밝혔다.

김이경은 10년 전 아버지 폭력을 피해 집 앞으로 도망나왔다가 서동천과 부딪히고, 서동천은 김이경을 때리는 아버지에게 "이 아이 내 딸이다. 당신이 뭔데 때리냐"고 말렸다.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때 [tvN 캡처]

김이경은 "내 가족도 내 편이 아닌 그때, 유일하게 내 편이 돼 준 사람"이라고 말했다. 이후 김이경은 하립의 비밀 작업실에 있던 서동천의 기타를 생각하며 의아해 했다.

한편, 모태강은 "세상에 일등급 영혼은 없다"며 김이경이 일등급 영혼이 아니라는 것을 밝히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는 악마에게 영혼을 판 스타 작곡가 하립이 계약 만료를 앞두고 인생을 걸고 일생일대 게임을 펼치는 영혼 담보 코믹 판타지로 매주 수목 9시 30분에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