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박중훈 "동창 허재, 신같은 존재...교장 다음 넘버투"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박중훈이 허재와 고등학교, 대학교 동창이라고 밝혔다.

14일 방송된 MBC '라디오 스타'에 출연한 박중훈은 "허재가 고등학교때 넘버투였다"고 밝혔다.

박중훈은 "허재는 친구이기 전에 이미 스타였다. 교장 선생님 다음이었다. 신같은 존재였다"고 말했다.

라디오스타 [MBC 캡처]

허재는 "내가 볼때 그 시절 박중훈은 한심했다. 고3인데 공부는 안하고 매일 기타치고 애들 불러 수다 떨고 그러더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