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뮤직콘서트' 성리·렉스, 열정적 관객과 소통 100%…土夜 물들였다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조이뮤직콘서트' 성리 렉스가 가수와 팬의 가장 가까운 소통 속 매혹적이고 트렌디한 무대로 달콤한 토요일 밤을 물들였다.

17일 서울 마포구 스타카페 라부에노에서 가수 성리와 렉스가 꾸미는 조이뮤직콘서트가 개최됐다.

성리 렉스 [사진=이영훈 기자]

이날 성리는 애절한 발라드 '내품에', 매혹적인 리듬이 돋보이는 'Justify'를 열창하며 관객들과 인사를 나눴다. 성리는 "나는 스스로 섹시하다고 자부하고 무대를 한다. 듣는 분들도 '섹시하다', '안겨보고 싶다'고 생각해줬으면 좋겠다. 그럼 보람을 느낄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성리는 토크 시간에 팬들의 궁금증을 해소하는 시간을 가졌다. 갑자기 머리를 자른 이유를 묻는 질문에 "좋아하지 않는 팬들의 반응을 보고 싹둑 잘라버렸다. 색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성리 [사진=이영훈 기자]

이어 규현 '이터널 선샤인', 박효신 '숨' 등을 커버하며 안정적인 보컬을 선보여 관객들에게 감동을 안겼다. 이어 성리는 팬들을 위한 선물을 준비해 함께 퀴즈 풀이를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성리는 Mnet '프로듀스101' 시즌2를 통해 얼굴을 알린 뒤 그룹 레인즈로 활동한 보컬리스트다. 레인즈 해산 이후 '시를 잊은 그대에게', '끝까지 사랑' OST, 지난 4월 첫 솔로 미니앨범 '첫, 사랑'을 발표하며 솔로 가수로서 행보를 시작했다.

렉스 [사진=이영훈 기자]

이어 무대에 오른 렉스는 빅플로의 'P.M.P'를 부른 뒤 빌리 아일리시의 '배드 가이', 민현 '별의 언어', 케이시 '그때가 좋았어', 박원 '올 오브 마이 라이프'를 부르며 많은 감동을 전했다.

특히 렉스는 이날 공연을 찾아준 팬들에게 예능과 뮤지컬 합류 소식을 알리며 많은 축하를 받았다. 이어 '무브', '벌써 12시', '작은 것들을 위한 시'에 맞춰 즉석에서 댄스까지 선보이며 섹시한 퍼포먼스로 환호를 이끌어냈다.

마지막으로 성리와 렉스는 폴킴 '모든 날 모든 순간', 성리X렉스 컬래버레이션 곡 '너처럼 살고싶어'를 열창하며 아름다운 하모니를 만들었다. 라부에노를 채운 관객들 역시 성리, 렉스의 노래에 맞춰 아낌없이 박수와 환호를 선보이며 열렬한 응원을 보여줬다.

두 사람은 팬들을 위해 포토타임까지 가지며 팬들에게 잊지 못할 시간을 선사했다.

한편 'JOY MUSIC CONCERT'는 스타와 팬이 만나는 신개념 문화공간 스타카페 라부에노에서 진행되는 특별한 콘서트로, 잔잔한 노래와 편안한 휴식 같은 공연이다. 듀오 팍스차일드(하성 수진), 메일, 이우 등이 조이뮤직콘서트에서 아름다운 시간을 함께 했다.

조이뉴스24 정지원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