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 역대 15번째 1천득점 '정조준'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SK 와이번스 주포 최정이 개인통산 1천 득점에 단 3득점 차이로 다가섰다.

20일 현재 997득점을 기록한 최정은 KBO 리그 역대 15번째 1천득점에 도전한다.

2005년 1차 지명으로 SK에 입단한 최정은 같은 해 5월 21일 문학 현대전에서 홈 베이스를 밟으며 첫 득점을 올렸다. 이후 2013년 7월 2일 문학 KIA전에서 개인통산 500득점을 달성했다.

최정의 한 시즌 최다 득점은 2016년 커리어 최초로 세 자릿수 득점을 넘어서며 기록한 106득점. 본인의 한 경기 최다 득점은 2017년 4월 8일 문학에서 NC를 상대로 KBO 리그 한 경기 최다 홈런인 4홈런을 터트리며 기록한 4득점을 비롯해 총 6번 기록한 바 있다.

특히, 최정은 이번에 1천득점 달성 시 역대 1천득점-1천타점 고지에 오른 선수 중 최연소선수가 된다. 이미 1천타점(1천69타점)을 넘어선 최정은 역대 9번째로 1천000득점-1천타점에 도전한다. 이 경우 종전 최연소 기록인 장종훈(한화)의 34세 6개월 4일의 기록을 약 2년 정도 앞당기게 된다.

조이뉴스24 김형태기자 tam@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