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CNN "욱일기, 한국에서 日 제국주의·전쟁 잔학 행위 상징"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미국 방송 CNN이 최근 불거진 2020 도쿄 올림픽의 욱일기 사용 허가와 관련된 한국 국회의 공식 항의 등을 심도 있게 보도했다.

CNN은 지난 6일 ''악마의 상징': 한국이 도쿄 올림픽에서 욱일기 사용 금지를 원하는 이유'라는 기사를 통해 "욱일기는 한국인들에게 일본의 제국주의와 전쟁 잔학 행위의 상징으로 본다"며 "욱일기 사용은 종종 한국인들의 분노를 일으킨다"고 보도했다.

2020 도쿄올림픽 및 패럴림픽 조직위원회는 내년 도쿄 올림픽에서 욱일기 사용을 아무 제재 없이 허용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뉴시스]

이에 외교부는 정례브리핑을 통해 "욱일기라는 것이 주변 국가들에게 과거 군국주의와 제국주의의 상징으로 인식되고 있다는 점은 일본 측도 잘 알고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강하게 비판했다.

국회도 함께 움직이고 있다. 안민석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도 "이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국회 차원에서라도 항의 방문해야 될 필요가 있다"며 "IOC 위원들에게 욱일기의 정치적 심각한 문제를 알리고 IOC 스위스 본부 방문 등 IOC와 이 문제를 함께 공조할 필요가 있다"고

욱일기와 관련된 논란은 스포츠에서 특히 자주 야기되고 있다. 최근 네덜란드 프로축구팀 PSV 에인트호번이 일본 선수 영입과 함께 욱일기를 배경으로 한 사진을 게재했다가 논란이 일자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지난달 열린 US오픈 남자 단식 1회전 니시코리 케이(일본)와 마르코 트룬제리티(아르헨티나)의 경기에서도 일본 관중이 욱일기를 경기장에 내걸면서 논란을 빚었다.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