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본드' 감독 "이승기X배수지, 최대한 액션 소화…배우들 자기관리 감사"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배가본드' 유인식 감독이 이승기, 배수지의 액션 열정에 고마움을 드러냈다.

10일 오후 서울 구로구 신도림동 씨네큐에서 진행된 SBS 새 금토드라마 '배가본드' 시사회에서 유인식 감독은 "큰 화면으로 작품을 보게 되니 만감이 교차한다. 내가 찍은게 맞는지 낯설고 신기하다"라며 "사전제작도 처음이고, 해외 로케이션과 극장 시사회도 처음이다. 아직도 심장이 두근댄다"

[사진=SBS]

'배가본드'(극본 장영철 정경순 연출 유인식 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게 되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 이승기, 배수지, 신성록, 문정희 등이 출연한다.

주연배우 이승기, 배수지는 드라마 속에서 다양한 액션 연기를 실감나게 연기해 냈다.

유 감독은 "배우들이 고생 많았다. 액션 플랜을 꼼꼼이 짰다. 고난도의 액션이고 위험 감수해야 하는건 스턴트 대역 소화했지만 안전장치가 충분히 되어있는 상태에서는 본인들이 최대한 액션을 소화했다"라고 했다.

이어 "1회에 등장한 건물 뛰어내리는 씬과 차에 매달리는 장면 모두 이승기가 혼자 해냈다. 물론 이중 삼중 안전장치를 했다"라며 "몇달 전부터 액션 스쿨에서 연습한 덕분에 부상 없이 긴 시간 액션 찍었다. 배우들의 자기 관리 덕분인 것 같다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배가본드'는 20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