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윤종신, 김은희 작가 떡잎 알아봐 "잘 될 줄 알았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윤종신이 김은희 작가의 떡잎을 알아봤다고 밝혔다.

11일 방송된 MBC '라디오 스타'에 출연한 장항준 감독은 "나와 아내가 유명하지 않을 때부터 우리를 도와줬다"고 말했다.

장항준은 "우리집에 오기 전 '필요한 거 없냐'고 물어본다. 그때 필요한 거 이것저것 부탁하면 한아름씩 사가지고 왔다"고 말했다.

라디오스타 [MBC 캡처]

윤종신은 "그때 참 재밌는 친구라고 생각했고, 그런 친구와 나누는 게 좋았다. 그때 집에 가면 장항준은 술이 약해 빨리 취한다. 그러면 김은희 작가와 깊은 이야기름 많이 했는데, 그때 김은희 작가 잘 되겠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이어 윤종신은 "대화하다 보면 이야기들이 재밌고, 참 촘촘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