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장항준 "윤종신, 돈때문에 예능 시작...동료들에 욕 많이 먹어"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윤종신이 돈때문에 예능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11일 방송된 MBC '라디오 스타'에 출연한 장항준은 "종신이가 돈때문에 예능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장항준은 "20대 초부터 잘 돼서 돈 걱정 없이 살았는데, 회사를 차리고 제작한 음반이 잘 안되면서부터 궁핍해졌다"고 말했다.

라디오스타 [MBC 캡처]

이어 그는 "그때는 가수들이 예능을 안하던 시절이라 동료들에게 욕도 많이 들었다고 하더라. 무게 잡는 발라드 가수가 나가서 웃기는 게 보기 싫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윤종신은 "그때 한 우물만 파는 게 미덕인 시절이었다. 그런데 내가 나오고 난 뒤 다른 가수들도 예능에 출연하기 시작하더라. 나를 욕했던 사람들이 나중에는 '네가 감이 빠르다'고 말하더라"고 덧붙였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