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진 2안타 4타점' NC, KT 3연패 몰아 넣고 2연승 질주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NC 다이노스가 KT 위즈를 잡고 5위 경쟁에서 우위를 점했다.

NC는 12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KT와의 경기에서 7-4로 이겼다.

기선을 제압한 건 NC였다. NC는 2회초 1사 만루에서 김태진의 3타점 3루타로 3-0으로 먼저 앞서갔다.

기세가 오른 NC는 쉽게 추가점을 얻어냈다. 계속된 1사 3루에서 이명기의 1타점 적시타, 1사 1·2루에서 양의지의 1타점 적시타로 두 점을 더 보태며 5-0의 리드를 잡았다.

[사진=NC 다이노스]

KT도 곧바로 추격에 나섰다. 2회말 1사 1·3루에서 심우준의 1타점 적시타로 5-1로 격차를 좁혔다.

양 팀은 이후 일진일퇴의 공방전을 벌였다. NC가 3회초 1사 1·3루에서 김태진의 내야 안타로 6-1로 도망갔지만 KT도 3회말 무사 만루에서 황재균의 2타점 적시타로 만회점을 얻어내며 스코어를 6-3으로 만들었다.

마지막에 웃은 건 NC였다. NC는 8회초 2사 3루에서 이명기가 좌전 안타로 3루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이면서 7-3으로 확실하게 승기를 잡았다.

KT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9회말 무사 1루에서 강백호가 1타점 2루타를 쳐내며 7-4로 따라붙었다.

하지만 여기까지였다. KT는 더는 점수를 얻지 못했고 경기는 NC의 7-4 승리로 끝났다.

NC는 선발 크리스천 프리드릭이 2이닝 3실점으로 조기 강판됐지만 박진우가 3.1이닝 무실점, 강윤구 1.2이닝 무실점, 김건태 1이닝 무실점 등 불펜 투수들이 호투하면서 KT를 제압하고 2연승을 내달렸다. NC는 이날 승리로 6위 KT와의 격차를 2.5경기 차까지 벌리면서 5위 수성에 힘을 받게 됐다.

반면 KT는 선발로 나선 배제성이 5이닝 6실점으로 난조를 보인 가운데 타선까지 NC 불펜 공략에 실패하면서 3연패에 빠지게 됐다.

조이뉴스24 수원=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