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가본드' 배수지, '비행기 사고=테러' 사실 알아냈다 '충격'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배수지가 사고가 테러였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21일 방송된 SBS '배가본드'에서는 차달건(이승기 분)이 준 동영상을 조사하는 고해리(배수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차달건이 준 영상은 사고 전 조카가 찍었던 영상으로, 고해리는 영상 속에서 수상한 남자를 발견했다. 고해리는 공화숙(황보라 분)에게 전화해 남자의 통화 내용을 조사해달라고 했고, 남자는 스페인어를 하고 있었다.

배가본드 [SBS 캡처]

고해리는 이후 비행기 블랙박스를 조사하러 갔다가 부기장이 스페인어로 누군가와 통화했다는 사실을 알게된다. 공화숙이 보낸 대화와 대조해보던 고해리는 수상한 남자와 부기장이 통화했다는 것을 알아냈다.

고해리는 통화 내용을 보며 두 사람이 테러를 모의했다는 것을 알고 충격에 빠졌다.

‘배가본드’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게 되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로 매주 금토 10시에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