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혜선, 자작곡 '죽어야만 하는가요' 발표…이별 심경 가사 눈길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안재현과 이혼 소송 중인 배우 구혜선이 자작곡 '죽어야만 하는가요'를 발표해 화제다.

구혜선은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죽어야만 하는가요'를 피아노 버전으로 감성을 재해석해 봤다"며 신곡 발매를 소개했다.

'죽어야만 하는가요'는 2014년 구혜선이 발매한 동일한 제목의 곡을 재편곡한 곡으로, 구혜선이 직접 작사, 작곡한 노래다.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죽어야만 하는가요'는 이별을 겪은 후 외로움과 슬픔을 담은 노래로, 안재현과 불화 고백 및 이혼 소송 등으로 대중의 관심을 받은 만큼 해당 곡의 가사가 눈길을 끌고 있다. 가사가 안재현에 대한 심경을 담은 것 아니냐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죽어야만 하는가요'는 '외로움에 돌아볼 시간도 없이 매일 그대 꿈 속으로 취하며 잠든 이밤엔 어제보다 나은 내일이 있나요. 희망은 절망이 되고 추억은 죄가 되나요. 귓가에 들려오는 그대 숨결에 참아낼수 없는 이별에 왜 살아가야만 하는가요. 그대가 불러주던 그 노래들에 내 마음이 적셔 올 때면 나는 죽어야만 하는가요' '내 마음 어디있나 그대는 어디있나 영원한 것은 없다고. 없다고. 참아낼수 없는 이별에 내가 영원히 내가 없다고. 그대만의 내가 없다고' 등의 가사로 이루어져 있다.

구혜선은 남편 안재현과 이혼을 두고 법적 절차를 밟고 있다. 안재현은 구혜선을 상대로 지난 9일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소장을 접수했고, 해당 소장은 지난 18일 구혜선에게 송달됐다. 이에 구혜선은 법률대리인을 통해 "혼인관계 파탄의 귀책사유는 안재현에게 있다고 판단돼 안재현을 상대로 이혼소송의 반소를 접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이뉴스24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