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장성규, 기저귀 찾고 눈물까지?…전쟁같은 '뀨디' 신고식


장성규의 MBC 간판 라디오 굿모닝FM '뀨디'의 전쟁 같은 데뷔 현장이 공개된다. 긴장감 넘치는 라디오 DJ 데뷔 현장 속에서 기저귀를 찾는가 하면 눈물까지 보일 뻔했다.

12일 밤 11시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장성규가 첫 출연해 전쟁 같았던 라디오 데뷔 현장을 공개한다.

처음으로 라디오 진행석에 앉게 된 장성규는 "손발이 차가워졌어"라고 말하는 것은 물론 기저귀까지 찾으며 극도의 긴장감을 드러냈다. 지켜보는 매니저까지 심장 떨리게 만들었을 정도.

[사진=MBC]

특히 매니저는 장성규를 위한 세심한 행동을 폭발시켰다. 매니저는 장성규가 라디오 진행을 하는 동안 실시간 청취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그를 향한 응원 댓글을 남겼다.

그런가 하면 장성규가 청취자와 전화 연결을 하던 중 청취자의 목소리에 울컥했다는 후문이다. 과연 어떤 청취자가 장성규의 눈물샘을 자극했을지 호기심을 한껏 끌어올린다.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