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했던 한때" '삼시세끼' 염정아X윤세아X박소담, 힐링 안긴 3개월 산촌생활 '안녕'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이 3개월간의 산촌 생활을 마무리했다.

18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산촌편'에서는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이 마지막 하루를 보내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마지막 게스트였던 박서준은 나물로 가득한 산촌밥상을 점심으로 먹고 상경했다. 그는 마지막까지 천막을 보수하는 등 '참일꾼‘의 모습을 보였다. 그는 "'귀농일기' 드라마 한편 찍은 기분이다"고 소감을 밝혔고, 게스트를 처음으로 배웅한 염정아는 "군대보내는 기분이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삼시세끼 [tvN 캡처]

이후 염정아, 윤세아, 박소담은 저녁으로 닭갈비를 준비했다. 윤세아는 부드러운 육질에 놀라며 "된장때문이냐"고 물었고. 염정아는 "인삼주와 된장"이라고 비결을 알려줬다.

저녁 식사 후 세 사람은 휴식을 취하며 마지막 밤을 맞은 소감을 나눴다. 염정아는 "어떨결에 셰프가 되고 걱정이 많았는데 다들 맛있게 먹어줘서 고마웠다. 이젠 어떤 메뉴든 할 수 있을 것 같다. 이번이 특별한 계기가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소담은 "여기 와서 평소보다 많이 웃었다. 그래서 오고 싶어지는 곳이었다"고 말했다.

다음날 세 사람은 돼지갈비찜과 비지찌개로 아침을 해먹었다. 설거지 도중 나영석 PD는 염정아에게 "줄넘기 20개 하면 내가 설거지를 하겠다"고 도발했고, 염정아는 도전에 나섰다.

삼시세끼 [tvN 캡처]

염정아는 전날과 달리 더 발전한 모습으로 20개를 거뜬하게 해냈다. 윤세아는 놀라며 "언니 스텝이 달라졌다. 연습한 거냐"고 물었다. 염정아는 "이제 방법을 터득한 것 같다"고 말했다.

결국 나PD는 설거지에 당첨됐고, 그 동안 세 사람은 마지막 추억을 사진에 남기며 여유있는 시간을 보냈다.

염정아는 "행복한 한때로 기억될 것 같다"고 말했고, 박소담은 "여기 와서 다시 나갈 힘을 얻는 것 같다"고 말했다. 윤세아는 "'우리'라서 가능했던 시간이었던 것 같다"고 마지막 소감을 밝혔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bonbon@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