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퀴즈온더블럭' #편견을깨는 #진솔한 #우리이웃의삶 #바로내얘기(인터뷰①)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연예스포츠 전문매체 조이뉴스24가 창간 15주년을 맞이해 지난 19일부터 26일까지 연예계 관계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방송 부문에서는 '올해 충무로 최고의 배우' '올해 충무로 최고의 라이징 스타' 등에 대해 물었다. 설문에는 엔터테인먼트사·방송사 재직자, 영화 및 방송 콘텐츠 제작자, 연예부 기자 등 업계 종사자 200명이 참여했다.(복수 응답 가능)[편집자주]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이 조이뉴스24가 선정한 '올해 최고의 예능'으로 등극했다. '구수한 감성에 힙한 만듦새'라는 평가가 적지 않다. 프로그램을 이끄는 주역들을 만나니 인기의 비결을 단박에 알 것 같았다.

(좌측상단부터 시계방향)이종혁 PD, 박근형 PD, 이기연 PD, 이승환 PD, 민정원 PD, 김민석 PD, 이언주 작가

특히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TV조선 '미스트롯', MBC '나 혼자 산다', JTBC '캠핑클럽' 등 올해를 뜨겁게 달군 쟁쟁한 프로그램을 제치고 1위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최근 CJ E&M 신입사원 공채에서 '만들어 보고 싶은 예능'으로 가장 많이 언급되는 프로그램이기도 하다고.

지난 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에서 '유 퀴즈 온 더 블럭' 제작진을 만났다. 메인 PD인 김민석 PD를 비롯해 이언주 작가, 박근형, 이종혁, 이승환, 이기연, 민정원 PD가 함께 했다.

한눈에 봐도 풋풋한 감성이 느껴지는 다섯 PD들은 20대 후반에서 30대 초반의 젊은 제작진이다. 이들이 바로 프로그램의 아기자기한 콘셉트와 젊은 감각의 자막을 만들어내는 주체인 셈. 작은 농담에도 까르르 웃음을 터뜨리는 모습에선 순수함마저 느껴진다. 이들에게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어떤 의미일까.

시즌2 직전 가장 먼저 합류한 이기연 PD는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덜 질리는 프로그램"이라고 했다.

"어느 프로그램이든 어느정도 하다보면 포맷이 비슷해지게 마련이잖아요. 하지만 여기엔 매번 다른 사람이 나오니 매주 새로운 프로그램 같이 느껴져요. 오래 갈 수 있는 비결이 아닐까 싶어요."

팀 내 가장 연장자인 이승환 PD는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사람들에게 진솔하게 다가간다. 나 역시 현장에서 이야기를 들으면서, 편집실에서 영상을 보면서 배우는 게 많다. 따뜻하게 와닿아서 좋다"고 '유 퀴즈 온 더 블럭' 만의 강점을 꼽았다.

(좌측부터)박근형 PD, 이종혁 PD, 이언주 작가, 김민석 PD, 이승환 PD, 이기연 PD, 민정원 PD

박근형 PD와 이종혁 PD 역시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하는 평범한 시민들의 진솔한 이야기가 매력 포인트라고 설명했다.

"평소 사람 구경을 좋아한다"는 박근형 PD는 "인터뷰 하나하나에 이분들의 인생이 집약적으로 담겨있더라"며 "매주 한분씩 인터뷰를 편집하면서 함부로 해서는 안되겠다는 생각을 한다. 너무 신경을 쓰느라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종혁 PD는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곧 우리들의 이야기"라며 "PD가 되기 전 TV 속 세상은 막연히 다르고, 화려하게만 보였다. 하지만 시민들의 이야기를 듣다보면 나와 저들의 삶이 크게 다르지 않다고 느끼게 된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그래서 시청자들이 좋아하는 것 같다. 내 삶이자, 아버지, 어머니의 삶이고, 주변 사람들의 삶이니까"라고 분석했다.

마지막으로 올해 입사한 팀의 막내 민정원 PD는 "편견을 깨는 프로그램"이라고 '유 퀴즈 온 더 블럭'을 소개했다.

"그러지 않으려 해도 누군가를 보면 대충 저런 사람일 것이라고 선입견을 갖게 되잖아요. 그런데 미처 상상치도 못한 이야기가 나올 때가 많아요. 그럴 때마다 진짜 사람마다 일일이 말하지 않아도 자신들 만의 이야기가 있구나 느껴요. 그래서 많은 분들이 우리 프로그램을 보면서 위로받게 되는 것 아닐까요."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사진 정소희기자 ss082@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