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X고원희, 채널A 짭쪼로맨스 '유별나! 문셰프' 호흡…내년 3월 방송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배우 에릭과 고원희가 채널A 새 미니시리즈 '유별나! 문셰프'로 짭쪼로맨스 호흡을 맞춘다.

내년 3월 방송 예정인 채널A 새 미니시리즈 '유별나! 문셰프'(극본 김경수, 정유리 연출 최도훈 제작 스토리네트웍스, 글로빅엔터테인먼트)는 별 많고 달 밝은 서하마을에서 기억을 잃고 천방지축 사고뭉치로 전락한 세계적인 패션 디자이너 유벨라가 스타 셰프인 문승모와 만나 성장과 사랑, 성공을 만들어 가는 힐링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사진=티오피미디어, 매니지먼트 구]

먼저 에릭은 한식 팝업 레스토랑 스타 셰프인 문승모 역을 맡는다. 갑작스런 화재로 부모님을 잃은 후 서하마을로 내려왔지만, 난데없이 자신의 인생에 끼어든 유유진 덕분에 바람잘날 없는 티격태격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유별나! 문셰프'는 에릭의 4년만의 드라마 복귀작으로 관심을 모은다. 전작 '연애의 발견' '또 오해영' 등을 통해 로코장르에서 활약을 펼쳐온 그가 선보일 새 로코물 도전에 기대가 모아진다. 또한 실제 '에셰프'라는 팬들의 애칭이 있을 만큼 수준급의 요리 실력을 갖춘 에릭이기에 인생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고원희는 벨라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는 세계적 패션 디자이너 유유진 역을 맡았다. 엣지 넘치는 디자이너였다가 교통사고 이후 한순간에 엉뚱함 200%의 사고뭉치로 전락해 '유별나'라는 별칭을 얻게 되는 입체적인 인물이다. 고원희는 그동안 '퍼퓸'과 '조선혼담공작소-꽃파당' 등에서 개성있고 톡톡 튀는 연기로 주목받아온 만큼 이번 작품에서도 그만의 탁월한 연기력이 빛을 발할 것으로 기대된다.

내년 3월 중 방송 예정.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