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그 3호골 폭발' 손흥민, 셰필드전 평점 7.9 극찬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2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한 손흥민(27·토트넘 홋스퍼)에게 최고의 평점이 주어졌다.

손흥민은 10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있는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2라운드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홈 경기에 선발출전해 90분 풀타임을 소화했다.

손흥민은 전반 내내 날카로운 움직임 속에 득점을 노렸다. 전반 24분과 28분 강력한 슈팅을 날렸지만 골문을 벗어나며 아쉬움을 삼켰다.

[사진=뉴시스]

손흥민은 후반전 셰필드의 골문을 여는데 성공했다. 후반 12분 박스 안 혼전 상황에서 델리 알리(23·잉글랜드)의 패스가 상대 수비 몸에 맞고 굴절됐고 공은 골문 앞에 있던 손흥민에게 향했다. 손흥민은 이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침착한 트래핑 후 정확한 슈팅으로 선제골을 터뜨리며 스코어를 1-0으로 만들었다.

손흥민은 이 득점으로 올 시즌 8호골이자 리그 3호골을 기록했다. 지난 7일 즈베즈다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경기에서 멀티골을 기록한 데 이어 2경기 연속 골맛을 봤다.

하지만 토트넘은 손흥민의 활약에도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후반 33분 조지 발독(26·잉글랜드)에게 동점골을 허용하며 1-1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리그 5경기 연속 승수 추가에 실패하며 12위에 머무르게 됐다.

유럽축구통계 전문 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경기 후 손흥민에게 양 팀 통틀어 가장 높은 7.9점의 평점을 부여했다. 손흥민의 골을 어시스트한 알리는 7.3점, 클린시트에 실패한 골키퍼 파울로 가자니가(26·아르헨티나)와 중앙 수비수 다빈손 산체스(23·콜롬비아)는 6.3점으로 팀 내 최저를 기록했다.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