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위즈, 새 외국인투수 데스파이네 영입


[조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프로야구 KT 위즈가 새로운 외국인투수와 계약했다. KT 구단은 쿠바 출신 우완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32)를 영입했다고 11일 발표했다.

데스파이네는 계약금 30만 달러, 연봉 45만 달러, 인센티브 최대 15만 달러를 포함해 총액 90만 달러(약 10억4천만원)에 사인했다.

체격조건은 신장 183㎝ 몸무게 89㎏다. 그는 평균 구속 140㎞ 후반대 포심 페스트볼을 포함해 싱커, 커터, 슬라이더, 체인지업 등 다양한 변화구를 투수로 알려졌다.

[사진=뉴시스]

데스파이네는 2005년 쿠바 내셔널 시리즈에서 프로 선수 생활을 시작했고 2013년까지 9시즌 동안 쿠바리그를 대표하는 투수 중 한 명으로 활약했다. 2013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는 쿠바 야구대표탐 에이스로 뛰었다.

그는 2014년 샌디에고 파드레스로 이적하며 메이저리그에 데뷔했고 이후 볼티모어 오리올스, 마이애미 말린스, LA 에인절스 등을 거치며 6시즌 동안 메이저리그와 마이너리그에서 선수 생활을 했다. 올 시즌에는 신시내티 레즈와 시카고 화이트삭스 유니폼을 입었다.

그는 마이너그리그 트리플A팀에서 주로 뛰었고 24경기에 니와 8승 6패 평균자책점 3.47을 기록했다. 메이저리그 6시즌 통산 성적은 109경기 등판 363이닝을 소화했고 13승 26패 평균자책점 5.11이다.

이숭용 구단 단장은 “데스파이네는 타자들이 상대하기 까다로운 베테랑 투수”라며 "포심 페스트볼을 포함해 다양한 변화구를 결정구로 사용한다. 메이저리그와 마이너리그에서 이닝 소화 및 경기 운영 능력이 검증됐다. 내년 시즌 팀 선발진을 한 축을 충분히 맡을 수 있는 선수로 기대한다"고 영입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조이뉴스24 류한준기자 hantae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