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쪽같은 그녀' 김수안 "애어른 같은 캐릭터, 또 하나의 판타지 같았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김수안이 '감쪽같은 그녀' 속 손녀 연기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김수안은 12일 오후 서울 동대문 메가박스에서 진행된 영화 '감쪽같은 그녀'(감독 허인무) 언론배급시사회에서 "내용이 현실적이지만 저에게는 또 하나의 판타지 같았다"라고 말했다.

[사진=조성우 기자]

이어 "제가 2006년생이다 보니까 경험하지 못한 부분이 있다"며 "가까이에 있지만 닿을 수 없는 공주를 연기하게 되어서 재미있기도 하고 새롭기도 했다. 소품을 보는 재미도 있어서 즐거웠던 것 같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해를 하는데 시간이 많이 걸리지는 않았다. 공주가 아이를 잘 돌보고 애어른 같은 면이 있다. 그런 면에 있어서는 약간 비슷한 점도 있는 것 같다. 워낙 아기를 좋아하다 보니까 좀 더 마음이 가면서 자연스럽게 녹아든 것 같다"고 설명했다.

'감쪽같은 그녀'는 72세 꽃청춘 말순(나문희) 할매 앞에 듣도 보도 못한 손녀 공주(김수안)가 찾아오면서 시작되는 기막히고 수상한 동거를 그린 영화로, 제1회 강릉국제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되며 개봉 전부터 기대를 모았다.

나문희는 어느 날 갑자기 듣도 보도 못한 손녀 둘을 떠안게 되는 72세 철부지 할매 말순 역을 맡아 또 한 번 인생 캐릭터를 보여준다. 김수안은 말순 앞에 나타나 자신을 다짜고짜 손녀라고 소개하는 12살 공주를 연기했다. 차진 부산 사투리와 나이답지 않게 똑 부러지는 성격으로 평온했던 할매 말순의 일상을 시끌벅적하게 만드는 공주의 당찬 매력을 발휘한다.

두 사람은 65년이라는 긴 시간을 뛰어넘어 외모, 성격, 취향까지 모두 극과 극인 말순과 공주로 완벽한 호흡을 완성했다. 여기에 천우희, 고규필, 최수영(소녀시대) 등이 출연해 재미를 더한다.

'감쪽같은 그녀'는 오는 12월 4일 개봉된다.

조이뉴스24 박진영기자 neat24@joynews24.com 사진 조성우기자 xconfind@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