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현X장동윤 '녹두전', 25일 종영…결말이 궁금한 '애틋로맨스'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김소현, 장동윤 주연의 '조선로코-녹두전'이 오는 25일 마지막회를 방송한다. 지난달 야구 중계로 인해 한회가 결방된 데 따른 결과다.

KBS 2TV 월화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은 미스터리 과부촌에 잠입한 여장 남자의 이야기를 담은 퓨전 사극. 16부작 '녹두전'은 당초 19일 종영 예정이었으나 지난달 14일 '2019프로야구 플레이오프' 1차전 키움 히어로즈 대 SK와이번스의 경기 중계로 인해 한회가 결방됐다. 이로인해 종영이 한주 밀린 '녹두전'은 25일 시청자들과 아쉬운 작별을 나눈다.

[사진=KBS]

지난 방송에서는 충격적인 진실을 마주한 녹두(장동윤)와 동주(김소현)의 눈물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친아버지인 광해가 자신을 죽이려 한다는 것을 알게 된 녹두의 아픔과 녹두가 자신이 죽여야 할 왕의 아들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동주의 충격이 시청자들을 가슴 먹먹하게 만들었다.

이날 '녹두전' 제작진은 "녹두와 동주가 맞닥뜨린 가슴 아픈 현실 속, 두 사람을 괴롭게 하는 진실의 무게가 애틋한 로맨스를 증폭시킬 것"이라며 "진실을 알고도 광해의 곁에 남은 녹두, 그리고 녹두가 원수의 아들임을 알게 된 동주, 뒤얽힌 운명이 어떻게 이어지게 될지 끝까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녹두전'을 끝으로 KBS는 3개월간 월화극 '방학'에 돌입한다. 26일을 시작으로 8주간 화요일 밤 10시에 '정해인의 걸어보고서'가 방송된다.

조이뉴스24 김양수기자 lia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