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우완 정통파 핀토 영입…"땅볼 유도 강점"


[조이뉴스24 김형태 기자] SK 와이번스가 새 외국인 투수로 우완 정통파 리카르도 핀토(Ricardo Pinto, 만 25세, 우투우타)를 영입했다.

SK는 13일 핀토와 총액 80만 달러(계약금 10만, 연봉 45만, 옵션 25만)에 계약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베네수엘라 출신 핀토는 지난 2011년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고 입단하면서 프로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그는 마이너리그 단계를 착실히 밟았으며 2017년 메이저리그에 입성해 통산 27경기에 등판, 1승 2패 평균자책점 8.44를 기록했다. 그의 마이너리그 통산 기록은 166경기 등판, 53승 34패 547탈삼진, 평균자책점 3.68이고, 올 시즌 트리플A에서는 24경기에 등판, 10승 5패 96탈삼진, 평균자책점 4.13, WHIP 1.36을 기록했다.

핀토는 183cm, 88kg의 체격조건에 최고 구속 156km/h, 평균 구속 152km/h의 빠른 직구가 위력적이며, 투심과 체인지업을 적절히 구사해 땅볼을 잘 유도한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특히, 과감한 몸쪽 승부를 기반으로 득점권 상황에서 실점을 최소화하며 위기 관리 능력이 우수하다.

SK 관계자는 "핀토 선수는 2018년부터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 오던 선수이다. 상대타자를 제압할 수 있는 강력한 직구와 투심, 체인지업, 커브의 구사능력도 수준급이다. 복수의 MLB 네트워크 통해 뛰어난 기량뿐만 아니라 인성 및 태도도 매우 좋은 선수임을 확인했다. 어린 나이인 만큼 SK에서 오랜 기간 활동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영입 배경을 밝혔다.

계약을 마친 핀토는 "SK라는 좋은 팀에 합류할 수 있게 된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 야구 인생을 새롭게 시작한다는 각오로 최선을 다해 팀 승리에 기여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이뉴스24 김형태기자 tam@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