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선 침묵' 한국 야구, 일본에 뼈아픈 역전패···프리미어12 준우승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대한민국 야구 국가대표팀이 숙적 일본에게 무릎을 꿇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주최 2019 프리미어12 결승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3-5로 패했다.

[사진=조성우 기자]

경기 초반은 한국의 분위기였다. 1회초 무사 1루에서 김하성(키움 히어로즈)의 선제 2점 홈런으로 2-0의 리드를 잡았다. 이어 2사 후 김현수(LG 트윈스)의 솔로 홈런으로 한 점을 더 보태며 3-0으로 앞서갔다.

하지만 일본도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1회말 2사 1루에서 스즈키의 1타점 적시타와 2회말 2사 1·2루에서 야마다의 역전 3점 홈런으로 경기를 3-4로 뒤집었다.

끌려가던 한국은 일본 마운드 공략에 어려움을 겪었다. 외려 7회말 2사 2루에서 아사무라에게 1타점 적시타를 맞으면서 3-5로 점수 차가 벌어졌다.

한국은 이후 추격에 나섰지만 끝내 만회점을 얻는데 실패했다. 8, 9회 연이어 삼자범퇴로 물러나면서 고개를 숙였다. 지난 2015년에 이어 대회 2연속 우승을 노렸지만 아쉽게 준우승에 머무르게 됐다.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