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병호·양의지, 고개 숙인 KBO 홈런·타격왕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야구 국가대표팀이 일본의 벽을 넘지 못하며 정상 등극에 실패했다.

한국은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주최 2019 프리미어12 결승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3-5로 패했다. 지난 2015년 초대 대회에 이어 2연패에 도전했지만 아쉬운 준우승에 그쳤다.

경기 초반 분위기는 좋았다. 1회초 무사 1루에서 김하성(키움 히어로즈)의 선제 2점 홈런, 2사 후 김현수(LG 트윈스)의 솔로 홈런으로 3-0의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이후 타선이 침묵하면서 추가점을 얻지 못했다. 선발 양현종(KIA 타이거즈)이 3이닝 4실점으로 물러난 뒤 불펜진이 실점을 최소화했지만 타자들의 방망이가 일본 마운드 공략에 실패하며 고개를 숙였다.

[사진=조이뉴스24 포토DB]

특히 4번타자 박병호(키움 히어로즈)와 주전 포수 양의지(NC 다이노스)의 부진이 뼈아팠다. 두 사람 모두 4타수 무안타로 난조를 보이면서 제 몫을 하지 못했다.

김 감독은 대표팀 소집 이후 박병호, 양의지에 대한 강한 신뢰를 보여왔다. 박병호는 올 시즌 KBO리그 홈런왕, 양의지는 타격왕을 차지했다. 두 사람이 대표팀 타선의 중심을 잡아줄 것으로 큰 기대를 받았다.

김 감독은 박병호의 부진에도 "4번타자는 대한민국의 자존심이다. 박병호가 쳐서 이기는 경기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의지 역시 마찬가지였다. 결승전 전까지 19타수 2안타로 극심한 타격 슬럼프를 겪었지만 믿음을 잃지 않았다.

하지만 박병호와 양의지 모두 김 감독의 믿음에 보답하지 못했다. 대회 개막 후 뚝 떨어졌던 타격감을 끝내 회복하지 못했다.

한국은 내년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1차 목표 달성에는 성공했지만 박병호, 양의지의 난조 속에 다소 무거운 마음으로 귀국길에 오르게 됐다.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