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진' 양현종, '결장' 김광현···웃지 못한 대한민국 좌완 에이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대한민국 야구 국가대표팀이 일본에게 패하며 프리미어12 2연속 우승 달성에 실패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주최 2019 프리미어12 결승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3-5로 졌다.

[사진=정소희 기자]

한국은 선발등판한 양현종(KIA 타이거즈)이 3이닝 4실점으로 난조를 보이며 경기를 어렵게 풀어갔다. 양현종은 한국이 3-1로 앞선 3회말 2사 1·2루에서 야마다에게 역전 3점 홈런을 허용하며 고개를 숙였다.

당초 이날 투수 운영은 양현종에 이어 또 다른 선발 자원 김광현(SK 와이번스)이 곧바로 대기할 것으로 예상됐다. 전날 슈퍼라운드 최종전에서 주축 불펜투수들이 휴식을 취한 만큼 마운드 싸움에서 일본에게 밀리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김광현의 이날 결장하면서 계획이 틀어졌다. 이순철 SBS 야구해설위원은 결승전 중계 시작과 함께 김광현의 등판이 어려울 것이라는 소식을 전했다.

[사진=뉴시스]

이 위원의 말처럼 김광현은 마운드에 오르지 못했다. 결국 한국 벤치는 양현종에게 최대한 긴 이닝을 맡길 수밖에 없었다.

한국은 양현종의 뒤를 이어 이영하(두산 베어스) 2.2이닝 무실점, 조상우(키움 히어로즈) 2이닝 1실점 등 필승조의 멀티 이닝 소화로 김광현의 공백을 메웠다. 추가 실점을 최소화했지만 3회말 일본에게 내준 역전 3점 홈런이 두고두고 아쉬움으로 남았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내년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권 획득이라는 1차 목표를 달성했다. 그러나 라이벌 일본에게 두 차례나 패하면서 적지 않은 아쉬움을 남긴 채 준우승에 머무르게 됐다.

조이뉴스24 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