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CJ ENM, 엑스원과 극비 회동…의견 합의는 불발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CJ ENM이 최근 엑스원 멤버 전원과 극비 회동을 가졌다. CJ ENM은 각 회사에 "(엑스원 멤버들이) 원한다면 팀을 유지하겠다"고 제안했으나 멤버들의 의견이 달라 결론은 나지 않았다.

CJ ENM은 지난 15일 엑스원 멤버 전원과 함께 하는 자리를 만들었다.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개최된 '네이버 V 하트비트' 행사에 엑스원이 불참한 날이기도 하다.

엑스원 [사진=조이뉴스24 포토DB]

이 자리에서 CJ ENM은 엑스원 멤버들에게 팀 유지 여부에 대한 의견을 묻는 시간을 가졌다. 하지만 팀 유지 및 해체를 둘러싼 엑스원 멤버들의 의견이 서로 달라 결론까지 이르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CJ ENM 측은 이같은 만남이 끝난 뒤 각 소속사에 연락해 "만약 멤버들이 원한다면 엑스 원이라는 팀을 유지하겠다"고 입장을 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20일 현재까지 멤버들의 의견은 좁혀지지 않고 있으며, CJ ENM은 멤버들의 의견에 따라 팀의 존폐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원 소속사 관계자들 역시 조이뉴스24에 "CJ ENM 측이 최근 엑스원 멤버들만 따로 모아서 회동을 가졌다. 이후 CJ ENM 측의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고, 엑스원 측 역시 "CJ ENM 측이 최근 엑스원을 만난 것은 맞다"고 이를 인정했다.

한편 지난 7월 '프로듀스X101' 생방송 파이널 무대 이후 연습생들의 문자 투표 득표수가 특정 숫자 배열로 구성됐다는 의혹이 제기되며 조작 논란이 불거졌다. 이후 경찰은 CJ ENM과 일부 연예기획사 압수수색을 진행했고, '프로듀스' 시리즈 제작진인 안준영 PD와 김용범 CP를 구속했다.

조이뉴스24 정지원기자 jeewonjeong@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