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4' 박호산 "55층 건물 유리창도 닦았다" 과거 생활고 고백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배우 박호산이 연극 배우 시절 생활고를 고백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4'는 '흔들리는 꽃들 속에서 네 연기력이 느껴진 거야' 특집으로, 김영옥, 성병숙, 박준규, 박호산, 김성철, 김강훈이 출연했다. 강다니엘은 스페셜 MC를 맡았다.

이날 조세호는 박호산을 공연계의 유재석이라고 소개하며 "드디어 유재석씨와 만나게 됐다. 지금 엄청나게 일을 많이 하고 계신다고 들었다"고 물었다. 이에 박호산은 "들어오는 작품을 다 하려고 하는 편이다"라고 대답했다.

해피투게더4 박호산 [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이어 박호산은 연극 배우 시절을 회상하며 "연극만으로 생활하기 힘들다. 저뿐 아니라 다들 그렇다. 가족들을 위해 고소득 알바도 많이 했다"며 "55층 건물 유리창까지 닦았다"고 말했다.

박호산은 "바람 불면 좀 힘든데.. 사실 저 안에 있는 사람들이 나를 어떻게 볼까라는 생각이 더 많이 들었다"고 솔직한 고백을 더했다.

또 박호산은 "일용직 중에서는 전기하고 목수 빼고는 다 해봤다"며 "웬만하면 들어오는 일은 다하려고 한다. 일단 스케줄 확인하고 크게 가치관에 벗어나지 않으면 먼저 들어온 것 순서대로 할 수 있는 건 다 한다"고 밝혔다.

조이뉴스24 박진영 기자 neat24@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