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전 우승' 모라이스 감독 "무리뉴 감독에게 축하 메시지 받았다"


[조이뉴스24 김지수 기자] 극적인 역전 우승을 이끌어낸 호세 모라이스 전북 현대 감독이 절친 조세 무리뉴 감독에게 축하 메시지를 받은 사연을 밝혔다.

전북은 지난 1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19 38라운드 강원 FC와의 최종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시즌 전적 22승 13무 3패, 승점 79점으로 울산과 동률을 이뤘지만 다득점에서 앞서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사진=뉴시스]

전북은 경기 전까지 울산에 승점 3점 차로 뒤져 있었다. 우승을 위해서는 강원을 반드시 잡은 뒤 울산이 포항에게 패하기를 바라는 것 밖에는 할 수 있는 게 없었다.

전북은 전반전 손준호의 선제골로 1-0의 리드를 잡았지만 울산이 포항과 전반전을 1-1로 마치면서 쉽게 역전 우승을 꿈꾸기 어려웠다. 하지만 울산이 후반전에만 3실점으로 무너지면서 1-4로 패했고 전북이 1-0의 승리를 지켜내면서 극적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통산 7번째 K리그 정상이자 창단 첫 리그 3연패라는 위업을 달성했다.

모라이스 감독에게는 지난 2014년 사우디아라비아 알 샤밥에서 감독 커리어를 시작한 뒤 첫 우승이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FA컵 우승 도전이 좌절되며 무관의 위기에 몰렸지만 드라마 같은 역전 우승으로 2019 시즌을 마무리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모라이스 감독은 "아직까지 실감이 나지 않는다. 너무 기쁘다"며 "감독상 후보에 올라있지만 워낙 쟁쟁한 후보들이 많다. 내가 받게 된다면 큰 영광일 것 같다. 다른 감독이 받더라도 진심으로 축하를 보내겠다"고 말했다.

모라이스 감독은 이 자리에서 자신의 스마트폰을 통해 무리뉴 감독으로부터 받은 영상 축하 메시지를 공개했다. 모라이스 감독은 무리뉴 감독의 수석코치 출신으로 FC 포르투, 첼시, 인테르, 레알 마드리드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경험이 있다.

영상 속 무리뉴 감독은 모라이스 감독의 애칭을 부르며 절친한 친구의 우승에 기뻐하는 모습을 보였다.

모라이스 감독은 전북 지휘봉을 잡은 뒤 무리뉴 감독의 한국 초청을 언급했다. 하지만 무리뉴가 최근 토트넘 감독으로 부임하면서 무리뉴의 전주 방문은 당분간 어렵게 됐다.

조이뉴스24 홍은동=김지수기자 gsoo@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