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 표예진, 부사장 박성근 불륜녀 아닌 혼외자식이었다


[조이뉴스24 이지영 기자] 박성근이 표예진이 혼외 자식이라고 밝혔다.

2일 방송된 SBS 'VIP'에서는 온유리(표예진 분)가 경매 행사에서 모욕을 당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이 유포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온유리는 하재웅(박성근 분) 부사장의 불륜녀로 소문이 나 그의 부인 이명은(전혜진 분)에게 와인 세례를 받는다. 송미나(곽선영 분)는 마케팅 팀장 배도일(장혁진 분)의 부탁으로 당시 행사장 영상을 몰래 찍고, 그에게 영상을 넘긴다.

VIP [SBS 캡처]

배도일은 하태웅을 끌어내릴 목적으로 영상을 유포하고, 이는 뉴스에도 보도가 된다.

하재웅은 결국 직접 기자회견을 열어 온유리가 자신의 혼외 자식이라고 밝혔다. 그는 "결혼 전 대학때 잠깐 만난 여자가 있는데, 그 여자가 낳은 아이다. 이후 연락을 안하고 살아 그 아이의 존재를 모르다 최근에 알게됐다"고 말했다.

'VIP'는 백화점 상위 1% VIP 고객을 관리하는 전담팀 사람들의 비밀스러운 프라이빗 오피스 멜로로 매주 월화 10시에 방송된다.

조이뉴스24 이지영기자 bonbon@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